'인스턴트아티클'에 해당되는 글 1건



작년 11월에 어느 한 기사를 보았습니다.

바로 올 해 상반기에 페이스북에서 '인스턴트 아티클'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내용이었죠. 사실 저도 본지 오래된 내용이라 깜빡하고 있다가 지난 주에 기사를 보다 다시 생각났습니다. 바로 구글의 AMP에 대한 내용이 나오면서 다시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에 대한 내용이 나온 것입니다.


그렇다면 인스턴트 아티클이란 무엇일까요?





간단하게 말하자면 페이스북 안에서 뉴스 콘텐츠를 조금 더 빠르게 볼 수 있게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사실 기존에는 각각의 다른 '인링크' 방식으로 로딩 시간이 길고 불편했었는데, 이러한 부분을 최소화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이러한 방식은 페이스북 유저가 조금 더 양질의 콘텐츠를 빠르게 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기존의 네이버, 다음과 같은 대형 포털사이트보단 진입장벽이 낮아 소규모 언론사들의 진입이 비교적 쉬워졌다는 것입니다. 또한 콘텐츠의 인기가 높을수록 광고비를 얻을 수 있어 높은 수익을 얻을 수도 있는 것이지요.



<사진 : 페이스북 인스턴트 아티클>



비슷한 내용으로 구글의 AMP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구글에서는 뉴스를 보기 위해 몇 초를 기다려야할 때 많은 소비자들이 기다리기보단 뉴스보기를 포기한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매체 및 기술 파트너와 함께하는 AMP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입니다. 사실 저도 2~3초 정도 기다리다가 뉴스가 늦게 뜨면 다른 흥미거리를 찾아보곤 했는데요. 굳이 '이 뉴스' 말고도 볼만한 뉴스들은 넘쳐나고, 그로 인해 나의 소중한 시간을 기다림에 쏟기까지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정말 궁금한 뉴스, 꼭 보고 싶은 뉴스인 경우에는 몇초든 몇분이든, 몇번을 다시 시도하든 꼭 보기는 하지만, 그런 경우는 정말 많지 않죠. 대부분은 그 외에도 볼 게 많으니까요.



<사진 : 루디 갈피 구글 AMP 프로덕트 매니저>


AMP의 핵심은 모바일웹 로딩 시간의 단축인데요. AMP는 '즉시 로딩'을 위해 만들어진 웹페이지이며, 모바일웹 환경을 개선하여 빠르게 콘텐츠를 로딩하고 소비를 촉진하는 것이죠. AMP의 작동 원리는 크게 3단계로 파악할 수 있는데, 핵심은 'Caching'입니다.

1단계 : 페이지 구성 단순화

→ 자바스크립트 코드의 최소화. 필요한 기능은 태그컴포넌트로 만들어두며, 구글에서 'AMP 자바스크립트'라는 라이브러리 제공.


2단계 : 대역폭 최적화

→ 기기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노출하고, 비동기 로딩을 통해 뉴스소비 경험을 개선.(비동기 로딩이란 핵심적인 내용인 텍스트를 먼저 로딩하고, 크기가 큰 이미지는 나중에 불러오는 방식)


3단계 : 페이지 캐싱

→ 구글이 AMP를 적용한 뉴스 데이터를 저장(Caching). 사용자가 뉴스를 읽겠다고 요청하면, 언론사의 서버가 아닌 미리 캐싱한 데이터를 보여줌으로써 로딩 시간을 줄임


이에 현재 적용중이라는 연합뉴스를 테스트 해보았는데요.



사실.. 잘 모르겠어요..

뭐가 큰 차이가 있는지.. 4G를 써서 그런지 아님 빠른 속도로 로딩하는 것에 익숙해져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으나 현재 제 체감으로는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사실 대한민국의 인터넷 속도는 세계에서도 알아주는 정도로 해외에서는 명확하게 구분이 가겠지만, 국내에서는 크게 체감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물론 아직까지의 기준이고, 모든 언론사가 적용한다면, 페이지가 무거운 일반적인 인링크의 커뮤니티 사이트와는 큰 비교가 될 것 같습니다.





번외적인 내용이긴 하지만, 관련이 있는 내용인 것 같아 같이 이야기하겠습니다. 사실 언론사는 현재 2가지 갈래길에서 고민 중입니다. 콘텐츠 공급자냐, 플랫폼 비즈니스 사업을 하느냐 그것이 문제인 것이죠. 일부는 콘텐츠 제공의 질을 높여 콘텐츠 공급자로써의 길을, 일부는 플랫폼을 통한 수익개발을하여 플랫폼 비즈니스의 길을 걷겠죠. 사실 현재로써는 플랫폼의 수익구조를 개선하여 운영하는 형태로 많이 진행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 콘텐츠 공급자로 가고 싶으나, 정확하게는 이것이 '팔릴'정도로 잘 만들어야 하고, 잘 만들어진 콘텐츠를 잘 '공급'해서 '확산'시켜야 한다는 문제점도 있습니다. 아무리 잘 만들어봤자 안보면 그만이니까요.


이에 개인적으로 생각해보았는데, 블로그에 '관련 기사보기'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흔히 광고를 많이들 다는데, 특히 티스토리나 워드프레스를 사용하는 개인 블로거들은 광고를 통한 수익을 많이 얻습니다. 하지만 광고가 너무 많으면 보기 싫은 것도 사실입니다. 그리고 저 같은 경우는 글을 보다 관련 있는 신뢰성 있는 자료를 찾고 싶어합니다. 즉, 뉴스 기사인 것이죠.


방법은 단순히 키워드 매칭하여, 관련 기사를 연관도 순서에 따라 3~5개 정도 보여주는 것입니다. 헤드라인만 보여주는 것이죠. 이로 인한 수익구조는 블로거들 즉, 플랫폼 소유자들은 클릭당 과금 형태가 아닌, 해당 블로그를 통해 넘어간 사람들이 체류하는 시간에 따라 비용을 받는 것입니다. 물론 일반적인 CPC 광고보단 훨씬 단가를 낫게 책정해야겠죠?


그리고 언론사의 경우는 태그를 거는 방식으로 우선 노출하고 싶은 키워드를 작성하는 것입니다. 임의로 텍스트를 긁어서 키워드를 매칭할 수도 있겠지만, 언론사의 체류시간을 높이기 위해 핵심 키워드를 입력하여 노출시키는 방법인 것이죠. 언론사의 경우 콘텐츠를 소비하면서 이로인한 광고 수익을 얻고, 플랫폼 소유자들은 조금 더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광고로 인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으니 일석이조, 누이좋고 매부좋은 격이 아닐까요?


>> 자료출처 : 페이스북, 韓 뉴스 진출 임박...인터넷 시장 '폭풍전야'

                언론사 모바일웹에 가속기를…구글 ‘AMP’

                언론사는 지금 ‘플랫폼’에 주목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