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마이어스'에 해당되는 글 1건

‣영화의 스포일러가 다수 포함되어 있을 수도 있으니 원하지 않으시다면 조용히 창을 닫아주세요^^



  • 제목 : 인턴(2015.09.24)

  • 감독 : 낸시 마이어스
  • 출연 : 앤 해서웨이, 로버트 드 니로 등
  • 정보 : 코미디, 미국, 121분

  • 글쓴이 평점 : 7점



오늘 리뷰할 영화는 영화 인턴입니다. 인턴은 이미 개봉 전부터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통해 많은 입소문을 탔었습니다. 물론 저도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도 광고쟁이 특성상 밤낮이 없는 경우가 많아 미루고미루다 드디어 저번 주말에 보게되었네요. 귀찮음을 무릅쓰고 조조로 봤는데 괜찮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일단 인턴을 보고난 소감을 한 줄로 표현하면 ‘보는 내내 입가에 잔잔한 미소가 지워지지 않는 그런 영화’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정말 지금 같은 시기에 보기 딱 좋았다고 생각됩니다.

 



 

왓 위민 원트, 페어런트 트랩,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로맨틱 홀리데이, 사랑은 너무 복잡해. 멜로, 드라마, 로맨틱 코미디 물을 좋아하시는 분은 분명 한번쯤은 봤을법한 영화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모든 영화는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참여한 영화인데요. 남자 감독 일색인 할리우드에서 매우 성공한 여자 감독이죠. 그래서인지 여자가 원하는 여자의 마음을 매우 잘 잡아내는 매우 세심함이 돋보이는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플롯 자체는 매우 단순한데 그 단순한 플롯을 리듬감 있게 연출 한다는 것은 시나리오 작가로 영화계에 데뷔해 30년 이상의 단단한 내공을 쌓은 낸시 마이어스 감독 영화의 숨겨진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의 주연은 로버트 드 니로와 앤 해서웨이인데요. 두 분 모두 말이 필요 없는 엄청난 배우죠?

 



 

앤 해서웨이야 이미 많은 분들이 인터스텔라, 레미제라블, 다크 나이트 라이즈,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등을 통해서 익숙하실 거라 생각해요.

 



 

그리고 로버트 드 니로 같은 경우에는 아마 나이가 어린 친구들은 익숙지 않은 배우일 수도 있는데요. 필모그래피 122건에 빛나는 엄청난 배우입니다. 1943년 생으로 엄청난 작품 활동을 선보였고, 선보이고 있죠. 대표적으로 비토 코르네오네 역을 했던 ‘대부’나 ‘택시 드라이버’, ‘맨 오브 오너’ 등이 있죠. 사실 저도 이름보다는 작품으로 기억하는 배우입니다.

 

1943년생의 배우와 1982년생의 배우의 조합이 매우 색다르면서도 기대감을 내뿜지 않나요?

 

자, 그럼 인턴이라는 영화는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한 번 볼까요?

 

영화 줄거리


창업 1년 반 만에 25명의 직원에서 220명의 성공 신화를 이룬 줄스 오스틴(앤 해서웨이). 말 그대로 커리어 우먼의 포스 제대로 뽐내 주시며 고객 상담 전화에서 사장의 업무까지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이런 줄스에게 문제가 닥쳐옵니다. 가정과 회사. 그리고 회사 내에서는 전문 경영인을 고용하라는 투자자들의 압박까지..

 

반면 40년 직장생활에서 벗어나 여유를 느끼며 삶을 살던 벤 휘테커(로버트 드 니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무기력함을 느낍니다. 요가, 요리, 중국어, 화초 재배까지 많은 것들을 해보지만 말이죠. 그리고 어느 날 줄스의 인터넷 쇼핑몰 회사의 시니어 인턴 채용 전단을 보고 지원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줄스 오스틴의 전담으로 배정이 되죠.

 

모든 것이 낮선 회사에서 벤은 특유의 친화력, 그리고 경험, 넉살로 모두에게 인기남이 됩니다. 한마디로 직원들의 멘토이자, 키다리 아저씨가 되죠.

 

그리고 줄스와 벤은 크고 작은 에피소드를 통해 가까워지고 풍부한 경험을 살린 벤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며 마음을 열고 나이를 뛰어넘은 베스트 프랜드가 됩니다.

 



 

먼저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이건 판타지가 섞인 영화란 겁니다. 판타지 보다는, 동화라고 해야 할까요? 제가 경험한 현실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직장이죠. 특히 저처럼 광고나 방송계통에 있는 분들은 더욱 격하게 공감하실 겁니다.

 

영화는 위에서 말씀드렸다 시피 한편의 동화처럼 잔잔하게 흘러갑니다. 특출한 악역도 호수 위에 돌멩이를 던진 것처럼 큰 파문 없이 말이죠.

 


 

위 이미지는 인턴의 미국 포스터입니다.

 

‘Experience never gets old. 경험은 늙지 않는다.'

 

말 그대로 나이는 하루하루 먹어갈지라도 경험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그 빛을 발한다고 생각합니다. 힘들어 하는 줄스를 위해 조언을 해주고, 손수건을 건네주고. 자신의 손자, 손녀를 대하듯 줄스의 딸과 눈높이에 맞춰 대화를 합니다. 직접 몸으로 부딪히면서 배운 벤의 40년 경험은 그의 행동에 그대로 녹아들어 있죠.

 

 

 

‘사랑하고 일하고, 일하고 사랑하라 그게 삶의 전부다.’

- 프로이드 -

 

영화 시작에 이런 말이 나오는 것을 보면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열정 가득한 CEO, 그리고 한 아이의 엄마, 남편의 아내. 그리고 누군가의 친구. 일과 사랑. 아마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랑이라고 해서 꼭 이성간의 사랑만을 뜻하는 것은 아닌건 아시죠? 그리고 분명 어렵겠지만 일과 사랑 사이에서 균형을 잡고 살아간다는 것이 매우 소중한 일이 아닐까요?

 

 

보면서 잔잔한 미소가 그려지는 영화 인턴. 여러분도 시간이 난다면 한번 보시는건 어떨까요?

 

 

*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 출처 : Naver 영화 섹션 '인턴' 소개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