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입자 늘리기 위해 이것 저것 알아보는 중인데요. 그 중에서 오늘은 웹마스터도구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네이버에서 '웹마스터도구'라고 검색해 보면 위와 같이 3개가 뜹니다. 구글, 네이버, Bing 웹마스터도구인데요. 저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3개 다 가입해서 사용 하고 있습니다. 주로 봇이 잘 수집해가도록 크롤링 간격을 조정한다던지, 등록된 글의 URL을 입력하여 강제로 수집해가도록 설정하게 합니다.


물론 동일한 URL에 여러차례하면 작업성으로 인지될까봐 1개의 URL에 각 1회씩 수집 요청만 진행하고 있습니다.



먼저 구글은 등록하면 위와 같이 사이트가 나오는데요. 티스토리 기본 도메인때 등록했다가, URL 변경하면서 새로 등록해서 현재 2개가 떠있습니다. 티스토리 도메인으로 된 건 삭제가 가능한데, 수정은 안되더라고요.



네이버 웹마스터도구는 위와 같이 나옵니다.

설정하는 방법은 지난 번에 간단히 같이 알아봤었죠? 잘 기억안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통해 참고하세요!


>> 지난포스팅 다시 보기 : [SEO] 네이버 검색엔진 최적화를 위한 웹마스터도구 활용법



그리고 Bing이라는 검색엔진도 웹마스터도구가 있더라고요. 음.. 일단 등록은 했지만, Bing 웹마스터도구는 뭔가 큰 도움은 사실 안되는 것 같습니다.



일단 구글 웹마스터도구에 사이트 등록 후 선택하면 위와 같이 지표가 뜨는데요. 검색 애널리틱스는 구글 검색 유입자이고, Sitemaps은 rss 주소와 사이트맵을 등록하면 자동으로 수집해가게 됩니다.



현재 제 블로그의 색인 상태구요. 3월 13일 기준으로 477개 페이지가 색인이 되었다고 합니다.

구글 웹마스터도구의 특징은 오로지 구글에 최적화 하기 위해 꼭 필요한 도구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구글 유입검색어, 노출 현황 등을 약 1주일 전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어서 추세를 분석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사이트 오류가 나는 부분이나 기타 수집 요청도 가능한데요. 오늘은 일단 기본적인 것만 살펴보는 것이니 구글 웹마스터도구는 여기까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네이버 웹마스터도구는 일단 네이버 검색 시 필수적인 부분입니다. 특히 '사이트명'과 '사이트설명'은 검색 시 사이트 영역에서 노출될 때 나오는 부분인데요.



네이버에 '고라니부처'라고 검색해보면 제가 설정한 사이트 설명과 사이트명이 노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사이트맵, rss을 등록하여 잘 수집해가는지 등을 확인 할 수 있는데요.



이렇게 대략적으로 수집현황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색인현황도 알 수 있는데요. 노출을 위해 핵심적인 부분이 바로 이 색인현황이죠. 색인이 많이 될수록 노출 가능한 문서가 늘어난다는 의미이므로 방문자수가 증가하는 요인입니다. 다만 조금 불편한게 일자별 체크를 하지 않으면, 정확한 숫자는 볼 수가 없습니다. 저 그래프에 마우스를 갖다대도 숫자를 보여주질 않아요..



마지막으로 Bing 웹마스터도구의 경우 보여주는 정보가 많은데, 뭐가뭔지 잘 모르겠어요. 다만 검색에 노출된 숫자와 클릭수 등을 보여줍니다.



또한 사이트맵이나 rss 현황, 크롤링해가는 시간 조정 등이 가능한데요. 네이버, 구글 웹마스터도구보단 컨트롤할 수 있는 영역이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 실효성은 조금 생각을 해봐야겠지만 말이죠.


아무튼 이렇게 간단히 웹마스터도구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다음에는 세부적인 메뉴들은 직접 해보시는게 빨라요. 사실 그렇게 어려운 부분도 없고요. 다만 궁금한 점은 하단 '카톡하기'아이콘을 통해 문의주세요 :)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



어제는 네이버 검색엔진의 변화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네이버가 검색 알고리즘을 변경하면서 결국 문서를 수집해갈 때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 등록된 문서를 위주로 수집해간다고 하였는데요. 그렇다면 어떻게 등록하고, 어떤 식으로 표시를 해야 네이버 봇이 잘 긁어갈까(Crawling, 크롤링)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네이버에서는 웹마스터도구에 대해 엄청 강조했는데요. 해답은 바로 이 웹마스터도구에 있습니다. 이 웹마스터도구는 구글에도 있고, Bing 에도 있는데요. 오늘은 네이버를 중심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을 한 후 웹마스터도구라고 검색하면 사이트가 하나 나옵니다. 그리고 저렇게 등록된 사이트가 없다고 나오죠. 이제 사이트 추가 버튼을 눌러볼까요?



일단 주소를 넣는 창이 나옵니다. 프로토콜을 선택하라고 나와있는데, 최근 프로토콜 변화 어쩌구 하면서 공지가 뜬게 있는데, 일단 가볍게 이건 http:// 를 선택해주세요. 프로토콜까지 설명하자면 정말 한도 끝도 없이 길어지기 때문에 궁금하다면 아래 문의하기를 통해 문의주세요 ;)


>> 문의하기






일단 주소를 입력하면 사이트에 대한 소유권을 확인하고자 합니다.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요. 태그를 삽입하는 방법과 HTML파일을 올리는 방법이 있는데, 태그를 삽입하는 방법이 더욱 쉬우므로 태그를 삽입해 볼까요?


먼저 태그를 복사해주세요. 뒤에 뭐라뭐라 나와있는 건 고유번호로 공개시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이 있다고 어디서 주워 들어서 흐림 처리 했어요!




지난 번 리다이렉트 설정했던 것과 같습니다.

티스토리 관리에 들어가서 [HTML/CSS 편집]을 클릭해주세요.





그리고 <head> ~~ </head> 사이 영역에 넣어주시면 끄읏!

전 저번에 리다이렉트 넣었던 바로 밑에 넣었습니다 ;)



그럼 이렇게 등록이 완료되었습니다. 저기 사이트 URL을 한번 클릭해볼까요?



그럼 이렇게 나옵니다. 현재 노출되고 있는 현황이 나오죠?

수집현황과 색인이 추가된 문서 수를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웹문서에서 제 사이트가 노출될 사이트명과 사이트 설명이 나오네요.


근데 이게 끝이다?

아니죠. 사실 이 외에도 설정할 게 엄청 많지만 간단하게 맛보기로 포스팅이 있음을 알려줘야겠죠?



페이지 좌측에 보면 [요청]이 있습니다. 여기서 [페이지 수집]에 들어가보시면 수집 현황을 볼 수 있는데요. 여기다가 페이지 세부 URL을 넣으면 네이버 봇이 '아, 여기에 수집 안해간게 있구나'라고 '인지'하고 수집해가게 됩니다. 다만 너무 같은 페이지를 자주 하게 되면 음.. 아마 작업성으로 인지해서 오히려 안좋을 것 같네요.


일반적으로 전 몰아서 한번에 하게 되는데요. 일일 50개 제한이라, 처음에만 조금 빡세고(?) 그 다음부터는 주에 1회, 월에 1회면 충분하겠죠?


사실상 여기까지 등록만 해도 어지간해선 잘 긁어가더라구요. 잘 긁어가는 상황에서 쓸데없이 이것저것 시도하다가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말고, 네이버에서 하라는데로 목적 그대로 활용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궁금한 사항 있으면 댓글이나 카카오톡으로 '고라니부처 스튜디오' 추가 후 문의주세요!

댓글보단 카카오톡으로 답변하는게 훨씬 빠릅니다 ;)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