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해외광고 프로모션 위주로 소개해드렸는데, 제게 1:1 문의 주신 분 중 국내 광고는 재미있는 것이 없는지 문의가 들어왔습니다. 조금 더 창의적이고 재미있는 프로모션이 해외에 많은 것은 사실인데요. 이는 단순히 통계학적으로 확률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의 5천만인구vs 세계인구 약73억명. 

단순히 인구수로만 비교를 해도 확률적으로 해외 광고의 좋은 사례가 많겠죠? 그래서 저도 해외 사례 위주로 살펴본 것이구요. 사실 국내 광고 사례도 굉장히 재미있고 참신한 사례들이 참 많습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제일기획에서 2013년에 만든 '생명의 다리' 캠페인 입니다. 이건 정말 국내 캠페인 사례 중에서 대표적인 사례인데요. 당시 한강을 잇는 다리 중 자살 사건이 많았던 마포대교. 흔히 '자살다리'라고도 불리었었죠. 이에 시민들로부터 아이디어를 공모받아 선정한 이미지와 문구를 새겨 넣은 이 광고는 2013년 칸 국제 영화제에서 총 9개의 상을 받았을 만큼 인정을 받은 캠페인입니다.



또 다른 사례로는 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의 모티브가 되었던 이제석씨의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라는 공익광고 포스팅입니다. 포스터만 딱 봐도 이해가 가죠? 내가 겨눈 총구가 결국엔 나를 겨냥하는 것. 내가 쏜 한발의 총알이 나를 죽일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하면서, 전쟁을 멈추라고 촉구하는 메시지를 갖고 있습니다.



그 외에 작년에 진행한 삼성의 'Look At Me' 캠페인이 특히 재미있습니다. 보통은 SNS나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장비의 발달은 우울증을 유발하고, 매우 부정적인 시선이 강했는데요. 삼성에서 진행한 'Look At Me' 캠페인은 오히려 태블릿을 통해 자폐아들에게 타인과 소통하는 법을 '훈련'할 수 있게 도와주었다는 점입니다.


이처럼 국내에도 굉장히 훌륭한 광고 성공사례들이 많습니다. 다만 서두에 말씀드렸다시피 세계적인 사례로 본다면 해외 사례가 훨씬 많고, 문화권이 다른만큼 국내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기발한 방법이 나올수도 있다는 사실. 그래서 저는 앞으로도 해외광고에 대해 많이 살펴볼 예정이니, 혹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


>> 자료출처 : 의외(?)로 해외에서 인정받는 대한민국 공익광고들

                소통 능력을 훈련시키는 애플리케이션 '룩앳미'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