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을미년도 가고 2016년 병신년(丙申年)이 찾아온지 어느덧 한달이 다되어갑니다. 어감이 상당히 재미있어 여기저기 마케팅적 요소로 활용되고도 있죠? 개인적으로 올 한해 재미있는 광고, 프로모션, 캠페인 등이 많았으면 하는데요. 영화도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은 큰 이변 없이 마무리 된 것 같습니다. 2015년도 영화 총 결산은 다음에 다루도록 할게요!

 

2016년에도 우리를 설레게 할 영화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정말 설레는 일이죠? 본격적으로 2016년 기대되는 헐리우드 영화들의 BEST 10은 아주 주관적이고 개인적인 기준으로 선택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물론 제가 말할 영화들 외에도 수많은 영화들이 개봉하고 많은 재미있는 영화들이 있을 것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예상외로 빵 터트릴 영화들도 나오겠죠?

 

일단 영화는 개봉 예정날짜 기준으로 그리고 1월은 거의 끝나가니 2월 개봉 예정 영화부터 소개하겠습니다. 또는 정확히 개봉 날짜가 나온 작품 위주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쿵푸팬더3

첫 번째 기대작은 5년만에 세 번째 이야기로 돌아온 쿵푸팬더3 입니다! 쿵푸팬더 1 그리고 2의 연이은 성공에 힘입어 3가 곧 나는데요. 최근 잭 블랙이 내한해 시사회에 참가하고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많은 이슈가 되었었죠? 흔히 속편은 실패한다는 얘기완 다르게 쿵푸팬더 14602500만 정도의 누적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3에서는 팬더 마을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하는데요. 잭 블랙, 안젤리나 졸리, 더스틴 호프만, 성룡, 세스 로건, 루시 리우등 엄청난 성우진도 그대로라고 하니 더욱 기대되는 쿵푸팬더 3가 첫 번째 기대 영화입니다.

 



2. 세기의 매치

두 번째는 세기의 매치입니다! 앤드류 가필드 이전에 스파이더맨으로 더 잘 기억할텐데요. 토비 맥과이어가 체스 천재로 변신해 연기를 선보입니다. 영화의 내용은 미국을 제패한 체스 천재와 무패 신화의 전설적인 패스 황제가 펼치는 대결 구도를 보여주죠. 이 영화는 시나리오 초고만으로도 탄탄한 시나리오 덕분에 할리우드의 많은 제작진들이 탐냈다고 하는데요. 토비 맥과이어는 단순 주연 뿐 아니라 제작에도 참여했다고 하니 더 기대가 됩니다.

 




3. 갓즈 포켓

이번 작품은 201422일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난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유작 중 한편입니다.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유작은 3편 모스트 원티드 맨, 헝거게임:모킹제이 그리고 갓즈 포켓입니다. 갓즈 포켓은 폐쇄적인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미키(필렙 세이모어 호프만분)가 겪는 일을 그린 작품입니다. 사실 앞에 그리고 앞으로 소개할 작품에 비하면 대중의 관심도가 가장 떨어지는 작품일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꼭. 대 배우라 할 수 있는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마지막 유작이기에 꼭 보고 싶은 작품이기에 순위에 올렸습니다.

 




4. 데드풀

마블의 미치광이 히어로 데드풀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는 그리고 성공했으면 하는 히어로 무비중 한편인데요. 데드풀이란 캐릭터의 특성상 제작단계부터 난항을 겪은 영화인데요. 무려 11년 동안 기획과 무산을 반복한 영화죠. 주연은 <엑스맨 탄생 : 울버린>에서도 데드풀 역할을 맡았던 라이언 레이놀즈가 맡았습니다. 참고로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 프로젝트가 시작된 2004년부터 11년간 프로젝트를 떠나지 않고 데드풀의 영화화에 힘썻다고 합니다마블의 영화치고 상당히 저렴하게(기존 헐리우트 슈퍼 히어로 영화 제작비의 1/4수준..'') 제작되고 제작기간이 10개월. 촬영기간은 10주에 불가했답니다.

 




5. 배트맨 대 슈퍼맨

이번엔 마블과 함께 미국 코믹의 양대 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 DC코믹스의 배트맨 대 슈퍼맨입니다. 사실 미국에서는 DC코믹스를 더 좋아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아이언맨으로 마블이 영화화에 대박을 치면서 슈퍼맨과 배트맨 외에는 딱히 전 세계적 영화화에 성공이 없는 DC는 아쉬움을 사왔는데요. 이번 배트맨 대 슈퍼맨을 시작으로 나중에 소개하겠지만 수어사이드 스쿼드를 비롯해 원더우먼, DC의 어벤져스라 할 수 있는 저스티스리그까지 영화화가 예정되어있습니다. 즉 이번 배트맨 대 슈퍼맨은 워너와 DC의 슈퍼 히어로 무비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우리에게 익숙한 크리스찬 베일 대신 벤 에플렉이 배트맨 역할을 맡아 이슈가 되었던 영화이기도 합니다.

 




6.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또 다시 마블 코믹스의 미국 대장. 캡틴 아메리카의 세 번째 작품 시빌 워입니다. 마블 유니버스의 원대한 영화하가 시작되고 나서 많은 팬들이 어벤져스 시리즈 중 한편은 시빌 워를 다루겠지라고 생각했지만 캡틴 아메리카 3편을 시빌 워로 한다는 소식에 전 세계 팬들을 흥분하게 만들었죠. 시빌 워는 에이지 오브 울트론 사건 후 슈퍼 히어로들을 국가가 나서서 통제해야 한다는 골자의 법인을 두고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의 극한의 대립을 그립니다.

 




7. 엑스맨 : 아포칼립스

이번에도 마블이군요. 역시 마블의 영화화는 대단한 것 같습니다. 브라이언 싱어의 엑스맨 프리퀄(오리지널 영화의 이전 일들을 다룬 속편) 3부작 중 완결이라 할 수 있는 엑스맨 아포칼립스입니다. 영화 프로듀서 사이먼 킨버그의 말을 따르면 이번 영화는 엑스맨 영화 사상 가장 거대한 서사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엑스맨 프리퀄을 기대하는 이유는 이 영화가 2000년부터 시작된 엑스맨을 이어주는 마지막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인데요. 울버린 하면 떠오르던 휴 잭맨은 울버린을 하기엔 너무 나이가 들었다며 마지막 울버린 영화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엑스맨의 영화화 혹은 드라마화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떠돌고 있죠. 과연 이 이후의 엑스맨의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됩니다.

 



 

8. 워크래프트 : 전쟁의 서막

이번엔 워크래프트:전쟁의 서막입니다. 특히 지난 11월 첫 예고편 당시 24시간만에 조회수 1,900만을 기록하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사실 저는 맨 처음 이 영화가 영화화가 된다는 소식에 저 또한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어쌔신크리드의 영화화 소식보다 더요. 어린 시절을 함께한 게임계의 살아있는 전설 워크래프트 시리즈 그리고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영화입니다. 서로 다른 차원에 살고 있던 인간과 오크. 하나의 세계를 차지하기 위한 두 종족의 첫 번째 전쟁이 영화의 줄거리입니다. 조금 더 디테일하게 말하자면 얼라이언스의 기사단장 안두인 린과 호드 부족장 듀로탄의 시점으로 이야길 풀어갑니다.

호드를 위하여-!!

 


1/160sec | F/5.0 | 85.0mm | ISO-800



9. 수어사이드 스쿼드

이번엔 DC코믹스들의 히어로! 가 아닌 빌런들이 나온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입니다. 상당히 특이한 소재라고 할 수 있죠 히어로가 아닌 악당들이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라니 말이죠. 특히 영화는 초기부터 엄청난 캐스팅에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음과 동시에 그 우려를 찬사로 만들어버린 작품입니다. 특히 두 캐릭터 조커 역의 자레드 레토와 할리퀸 역할의 마고 로비 덕분인데요. 배트맨 다크나이트의 히스 레저의 조커의 연기가 너무 강렬했던 나머지 맨 처음 자레드 레토가 조커 역활을 맡는다는 소식에 사람들이 상당히 괴리감을 나타냈는데요. 하지만 자레드 레토의 조거의 스틸샷과 티저 영상이 공개되면서 그 괴리감은 폭발적인 기대감으로 변한듯 합니다. 그리고 할리퀸 역할의 마고 로비는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뜨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10. 신비한 동물사전

마지막은 해리포터 스핀오프 시리즈인 신비한 동물사전입니다. 영화 해리포터에 나왔던 신비한 동물 사전이라는 책의 저자에 대해 다룹니다. 해리포터의 70년 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서 기존의 인물들은 나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특히 신비한 동물 사전은 3편으로 예정되어 있다는 소식입니다.

 

 

이렇게 제가 2016년 기대하는 한국영화 베스트 10이 끝났습니다. 위에 얘기한 작품 외에도, 앵그리버드 더 무비, 닌자터틀2, 다시 맷 데이먼으로 돌아온 본 언타이틀(가제), , 5침공, 스포트라이트, 프란치스코, 인디펜던스 데이:리써전스, 헌츠맨: 윈터스 워, 갬빗, 컴배비치가 나온 닥터 스트레인지등 기대되는 작품은 수없이 많습니다. 하지만 2016년 개봉일까지 나온 영화 안에서 2016년 꼭 챙겨 봐야겠다는 영화를 꼽으라는 위 영화를 꼽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닥터 스트레인지가 티저가 개봉되는 등 좀 더 자세한 정보가 있었다면 저는 무조건 닥터 스트레인지를 넣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여러분이 2016년에 기대하는 영화는 무엇인가요?

2016년에는 영화와 함께 즐거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여유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물론 여러분도 함께요.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