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스포일러가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원하지 않으시다면 조용히 창을 닫아주세요 :)


  • 제목 : 수어사이드 스쿼드(2016.08.03 개봉)

  • 감독 : 데이비드 에이어
  • 출연 : 윌 스미스, 자레드 레토, 마고 로비 등
  • 정보 : 액션, 미국/캐나다, 122분

  • 글쓴이 평점 : 6.5점


수어사이드 스쿼드..

수어사이드 스쿼드.. ... 이런 빌어먹을 워너 브라더스!!


조금 격하긴 하지만 이게 영화를 보고 나온 제 솔직한 첫 반응이었습니다. 이미 영화가 개봉 후 시간이 지났기에 많은 분들이 제가 무슨 말을 하려고 하시는지 이해하실거라고 생각합니다. 광고나 영화가 나오기 전에 기대했던 기대치에 비해 실망스런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었습니다.





DC코믹스의 경우 히어로 뿐 아니라 할리 퀸, 조커, 데드샷과 같은 메인 빌런(악역)까지 캐릭터가 가지는 매력은 넘쳐납니다. 그리고 이것이 DC의 장점이고 만화가 성공한 이유겠죠.


예를 들어 조커의 경우 영화로 보면 이전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 3부작 그 이전으로 보자면 팀 버튼의 배트맨까지 매우 매력적인 악역으로 자리 잡고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악역들이 모여서 나온 영화가 수어사이드 스쿼드입니다.


이러한 부분에서 본다면 조커와 할리퀸은 최고의 소재이자 카드였을 것입니다. 단순 영화 캐릭터 뿐 아닙니다. 감독도 상당히 매력적인 감독입니다. 데이비드 에이어. 분노의 질주, 트레이닝 데이, S.W.A.T.특수기동대 의 각본을 작품으로는 퓨리를 찍은 감독이기도 하죠.




 

그리고 지금 상황을 보면 예상대로 수많은 말들이 쏟아 나오고 있습니다. 아니, 이미 나오다 못해 끝났죠? 제가 워낙 후기를 늦게 올리는 편이라.. 아무튼 이전에 개봉했던 배트맨 대 슈퍼맨 처럼 단순히 각본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연기나 번역의 문제도 아니죠. 인터넷과 기사를 찾아보자면 상당히 복합적인 문제를 보이고 있습니다.

 

아래에 이어질 내용은 확실한 내용이 아닌 인터넷 블로그와 국내외 뉴스를 통해 밝혀진 내용을 요약한 내용임을 밝힙니다.

→ 주요 내용 발췌 출처http://goo.gl/4aMFxd


 

그리고 그 중심에는 영화를 찍은 워너브라더스가 그 중심에 있습니다.

일단 시작부터가 문제였습니다.


워너가 개봉일 맞추려고 감독에게 각본을 완성을 하는데 주는 시간은 겨우 6(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각본작업이 1년이 걸렸습니다.). 거기에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촬영 종료 후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워너 브라더스에서 연락이 옵니다.


요약을 하자면 추가 촬영을 통해 영화 내용 일부를 뒤집자는 내용이었죠 :(

 

그 이유로는 배트맨 대 슈퍼맨이 망한 이유가 단순히 너무 어두운 분위기때문이라고 생각하는데 에이어 감독의 작품도 생각에 비해(예고편에 비해) 어둡다라는 이유 때문이었죠. 그리고 이런 상황이 벌어진 이유는 워너에서 그 유명한 보헤미안 랩소디가 나오는 영화 예고편 엄청나게 밝은 버전을 공개했는데, 이 예고편에서 보여준 재미와 그 느낌을 전달하지 못하고 결국 배트맨 대 슈퍼맨처럼 실패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 덕분이었습니다. 워너는 결국 에이어 감독의 버전, 그리고 보헤미안 랩소디를 만든 제작사에서 만든 편집 버전을 테스트 스크리닝했고 반응을 비교 분석해서 좀 더 입맛에 맞고 밝은 분위기에 맞게 영화를 보강하기로 한 것이죠.




 

그리고 추가로 말하자면 워너는 에이어 감독을 고용하는 그 순간부터 감독을 신뢰하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름 있고 능력 있는 감독은 비싸고 시간이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증명되지 않는 감독을 앉히는 도박을 하고 스스로가 불안에 떨어 영화에 지나치게 개입을 한 것이죠. 그리고 결국 워너도 이후 에이어 감독과 일할 마음이 없었는지 차기작의 판권 구입도 거절했다고 합니다.


즉 영화가 망할 수 밖에 없는 수순을 밟았다고 밖에 설명을 못하겠습니다. 그 결과 에이어 감독의 원작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가볍고 웃긴 하이틴 히어로물이 탄생하게 된 것이죠. 그리고 그 과정에서 많은 기대를 하게 만들었던 자레드 레토의 조커는 많은 부분 편집이 되었고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그 외에도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부분은. 수어사이드 스쿼드란 히어로들이 할 수 없는 더러운 일을 하기 위해 만들어진 집단입니다. 하지만 영화의 빌런이나 상황을 보면 오히려 영화 속 일은 히어로가 해야 더 어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 중간에 나온 플래쉬와 배트맨처럼 말이죠 이미 스토리 자체부터가 설득력을 잃은 거죠. 거기에 영화 중후반부 너무 뜬금없이 서로를 위하고 희생하며 아껴주는 악당들이라니.. 그것도 만난지 하루도 안 된 시점에서 말이죠..




아마 영화 외적으로 많은 부분에서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중 개인적으로 크다고 생각되는 한 가지를 꼽자면 마블은 영화부분에서 마블 유니버스 아래 금자탑을 쌓고 있고 DC는 그렇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DC유니버스에 대한 조급증은 수어사이드 스쿼드 중간 그리고 후반에 카메오로 등장하는 배트맨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마블의 경우 차곡차곡 십여편 이상의 영화가 쌓이고 나서 어벤저스와 시빌워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이 영화를 모두 본 사람이 아닌 이상에야 시빌 워에서 아이언 맨과 캡틴 아메리카의 대립에 갸우뚱 거리는 사람이 있었죠. 마블도 이러한 상황인데 122분 안에 주인공으로 나온 악당들의 이야기를 모두 담을 수 있다고 한 것 자체가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그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너무 많은 시간을 영화 캐릭터 소개에 할애한 것 또한 말이죠.


배트맨 대 슈퍼맨의 실망 이후 수어사이드 스쿼드를 무척이나 기대했습니다만 이제 DC에 기대한 기대는 내려놔야 하나란 생각이 심각하게 들기 시작했습니다. 원더우먼의 영화도 예고편이 나오고 있지만 예전 같은 기대감은 몰려들지 않습니다.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최근 DC의 경우 여성 캐릭터가 영화를 모두 캐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배트맨 대 슈퍼맨에서는 원더우먼이 그리고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는 할리퀸이 그렇습니다.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경우 중간중간에 웃음을 터트리는 포인트가 있는데 그 중심엔 할리퀸이 있습니다. 애매한 액션장면과 애매한 스토리 라인 속에서 엄청난 미모와 함께 수어사이드 스쿼드를 캐리합니다. 굳이 하드 캐리라고 하지 않는 이유는 영화 자체의 아쉬움이 컸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그러했듯이, 저 또한 영화를 보고 남는 것은 마고 로비의 할리 퀸과 함께 점점 불안해지는 앞으로의 DC의 영화 라인업인것 같습니다.

 

*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 출처 : Naver 영화 섹션 '수어사이드 스쿼드' 소개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