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시는 이미 끝났지만, 그 때 사진 찍은 것 중 몇 가지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1/100sec | F/5.0 | 31.0mm | ISO-400


특별전시의 이름은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수집품' 인데요. 사실 별 큰 기대는 하지 않았었어요. 일본인들의 수집품이래봤자 비슷한 청자, 자기 뭐 이런게 아닐까? 라는 막연한 생각이었죠. 하지만 전시회를 보는 내내 낯설음을 많이 느꼈었습니다.


1/60sec | F/5.6 | 55.0mm | ISO-500


1/60sec | F/5.6 | 55.0mm | ISO-500


1/60sec | F/5.6 | 50.0mm | ISO-560


특히 이게 진짜 우리나라에서 약탈해간 문화재가 맞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국적인 물건들이 많았습니다.


1/60sec | F/5.6 | 50.0mm | ISO-400

특히 이 자기는 범선 그림이 들어가 있어 서양 제품은 아닌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곤 했죠.


1/60sec | F/5.6 | 50.0mm | ISO-2800


1/60sec | F/5.0 | 42.0mm | ISO-900


1/60sec | F/5.0 | 46.0mm | ISO-1000


1/60sec | F/4.0 | 23.0mm | ISO-640


1/60sec | F/4.5 | 35.0mm | ISO-800


1/60sec | F/4.2 | 29.0mm | ISO-1100


그리고 보통 우리나라 자기하면 청자와 백자로 대표되는데, 다양한 유약을 활용해서 노란색, 빨강색, 짙은 파랑색 등 다양한 색상을 활용한 것이 마치 중국 자기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1/60sec | F/4.0 | 27.0mm | ISO-800


1/60sec | F/4.8 | 38.0mm | ISO-1400


1/60sec | F/4.5 | 35.0mm | ISO-640


1/60sec | F/4.0 | 23.0mm | ISO-450


물론 중국 문화나 서양 문화의 영향으로 일제강점기 시기 전후에 이국적인 자기가 생산되었을 수도 있었지만, 보는 내내 약간의 낯설음과 이국적인 느낌이 가시지 않았던 전시회였습니다. 그리고 이런 것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많은 양의 문화재와 한반도 내에서의 약탈이 있었는지에 대해 설명된 자료도 있어 절로 분노가 일어났었는데요.


우리조차도 낯선 우리나라의 문화재. 앞으로는 우리의 문화재가 낯설지 않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