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저는 금의 나라, 신라가 떠오릅니다.


마르코폴로의 동방견문록이라는 책을 보고 서양에서는 한 때 신비한 나라 지팡구가 화재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지팡구에는 황금이 발에 치일 정도로 많아 누구나 많은 황금을 소유하고 있다는 내용이 기술되어 있는데요. 이 지팡구라는 나라는 일본이라고 보통 알려져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신라를 말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고, 아직 정설로는 '지팡구 = 일본' 이라는 의견이 더 힘을 받고 있습니다.


1/30sec | F/5.3 | 48.0mm | ISO-6400


1/40sec | F/5.0 | 42.0mm | ISO-6400


1/50sec | F/4.8 | 40.0mm | ISO-6400


1/30sec | F/5.6 | 55.0mm | ISO-6400


1/30sec | F/4.2 | 29.0mm | ISO-6400


1/40sec | F/4.2 | 29.0mm | ISO-6400


아무튼 경주박물관에 상설전시관에 보면 황금으로 만든 정교한 장신구들이 정말 많은데요. 신라시대가 10세기(935년)까지 유지되었는데, 당시 이 정도의 세공 기술이 발달했다는 점에서 정말 놀랐습니다.


1/60sec | F/4.8 | 36.0mm | ISO-450


그 외에 경주 천마총에서 발굴된 유리 제품도 전시되었는데, 위 금 세공품은 물론 유리제품의 디자인도 지금 그대로 만들어 사용해도 뒤떨어지지 않을 만큼 세련되고 멋이 있는 하나의 작품 이었습니다.


1/60sec | F/3.5 | 18.0mm | ISO-4500


이건 당시 왕의 의전용 검이었을 건데요. 사실 오래전에 찍은 사진들이라 지금은 기억이 조금 가물 하네요..


1/60sec | F/4.0 | 27.0mm | ISO-3600


당시의 수레는 이렇게 생겼다고 합니다. 사실 저는 이걸 처음 봤을 때 일본의 인력거가 생각이 났었는데요. 아무래도 손잡이 부분이 곡선이라 그런 생각이 들었던 것 같은데, 신라 시대의 수레 디자인이 전파 되면서 이어진건 아닐까 하고 상상해보았습니다.


1/60sec | F/5.6 | 55.0mm | ISO-4000


이건.. 뭐였는지 기억이 안나에요.


1/60sec | F/3.5 | 20.0mm | ISO-2800


그리고 십이지상이 있었는데요. 여러 형태로 있었는데,옥으로 만든 듯한 이 모양이 가장 인상깊어서 한 번 올려보았습니다.


1/60sec | F/4.0 | 24.0mm | ISO-5000


1/60sec | F/3.5 | 20.0mm | ISO-4500


1/60sec | F/3.5 | 18.0mm | ISO-4000


그 외에 전시관에 보면 당시 경주의 모습을 축소해서 모형으로 만들어놨는데요. 한 나라의 수도답게 굉장히 큰 규모와 질서정연한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사실 통일신라 시대에는 골품제도와 같은 신분 차별이 심하고, 삼국 통일 시 북부의 땅을 잃는 등 여러가지 사유로 개인적으로는 좋아하지 않는 나라입니다.


하지만 당시 모습을 재현한 모형도를 보면 사실 감탄이 나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