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부산여행의 끝판왕, 맛집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번 삼척 맛집 포스팅때처럼 '부산 존맛', '부산 졸맛', '부산 개맛', '부산 개존맛'이런 식으로 검색해서 찾은 곳들인데요.



일단 수변 최고 돼지국밥! 부산하면 돼지국밥이죠?



내부 홀은 이렇게 생겼고, 안으로 들어가면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자리가 따로 있더라고요. 저는 조금 이른 시간에 도착했어서 홀에서 간단하게 먹었습니다 :)



일단 기본 반찬이고요. 저희 할머니의 말씀에 따라 김치맛부터 봤는데, 역시, 맛집이라 그런지 직접 담근 김치를 사용하는 듯 했습니다. 맛이 특이했거든요.



수저통은 뭔가 불편하게 되어있었어요.. 보통 옆에 달려있는데, 이건 자리 밑에 달려있어서..




그리고 기대하던 돼지국밥! 여긴 국물맛이 정말 좋아요. 정말 오랜 시간 우려낸 맛이랄까? 진짜 별로면 별로다고 하는데, 맛있긴 진짜 맛있습니다. 약간 간은 돼서 나오기 때문에 일단 국물맛부터 먹어보고 새우젓 국물을 넣든, 다대기나 소금을 넣든 하세!



다음으로는 골목게장이라는 곳인데요. 여긴 11시부터 식사 시작이라서.. 한번은 발걸음을 되돌렸던 곳입니다. 그렇지만 끈질기게 찾아간 결과, 먹어볼 수 있었는데요.


1/130sec | F/1.8


저는 부산역직영점에서 먹었어요.


1/40sec | F/1.8


맛있게 먹는 법과 핑거캡 활용 방법이 나와있는데, 전 핑거캡이 있는줄 나중에 알아서 이미 베린 손, 그냥 손으로 먹었습니다.



가격은 이런데, 제가 오후 4시쯤 가서, 점심특선은 못먹고 (특)간장게장으로 먹었어요.



이게 기본반찬입니다. 사실 뭐가 '특'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게의 양이지 않을까 싶어요.




그리고 1천원 추가하면 알밥으로 준다는데, 시켰더니 이렇게 나오네요. 이건 솔직히 조금 별로... 그냥 밥 먹는게 나을 뻔했어요.



간장게장은 역시 게 등딱지에다가 밥을 쓱쓱 비벼먹는 맛이라죠?

맛있긴 정말 맛있었습니다.



게살도 통통 오른게 정말 맛있었어요. 생각보다 안짰어요.




'특'이라 그런지 된장찌개인줄 알았는데, 게가 들어간 된장찌개가 나왔습니다. 이건 나름 좋았는데, 밥이 살짝 부족.. 제 생각에는 점심특선으로 먹기에는 정말 엄청 좋은데, '특'으로 먹기에는 뭔가 아쉬운, 그런 곳이었습니다. 맛은 있어요!! 다만 돼지국밥하고 비교해봤을 때 가성비는 역시 돼지국밥이 최고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