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을 여행하면서 가장 잘한 선택 중 하나가 바로 맛집이었습니다. 특히 '지역명+맛집'이라고 검색 시 광고성 글이 너무 많아서, '지역명+비속어(존맛, 개맛, 짱맛 등)'로 검색을 했습니다. 사실 거의 나오지는 않지만, 광고성 글의 경우 광고주들이 싫어하는 경향이 있어서 작업성으로 쓰는 광고글은 저런 표현을 잘 안쓰거든요 :)


게다가 맛집 추천은 잘안하는 데, 오늘 제가 소개시켜 드릴 2곳은 삼척 맛집으로 강력추천 드립니다!



처음 출발은 인천에서 친구랑 출발을 했기 때문에 약 300km 를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차에서만 5시간 이상 있었기에 매우 많이 배가 고픈 상태였죠. 그렇게 찾은 맛집! 성원 물닭갈비집인데요. 외관은 가정집 같아보이지만, 사실 이런 가정집 같은 가정식 백반이 왠만해선 맛있는 법! 외관부터 신뢰도가 팍팍 묻어나왔습니다.



물닭갈비 맛있게 먹는 법, 이라고 써져있는데요. 또 이런건 시키는데로 잘했습니다.



밑반찬은 조금 적긴 했는데, 밑반찬도 너무 맛있어서 계속 달랬죠 ;)

저 어릴 적 친할머니께서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습니다.


음식점에 가면 김치를 먹어봐. 김치가 맛있으면 그 집은 음식을 잘하는 곳이야.


그걸 친구한테 말해주니, '요즘엔 김치 다 사먹잖아?' 라고 하더군요.(웃음)

어쨌든 저희가 찾은 이 성원 물닭갈비집은 깍두기를 직접 담근 것 같더라고요! 저 오이장아찌도 진짜 맛있었구요.



뭐, 사실 야채가 너무 많아서 고기가 적은 거 아냐?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야채가 오히려 적게 느껴지더라고요.. 야채랑 같이 먹으라는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한 번 가서 드셔보시면 제가 왜 이렇게 말하는지 알거에요.



그러고 나서 장호항에 갔습니다.

장호항에서 찍은 사진은 지난 포스팅에서 계속 올렸으니, 거기서 확인해주세요!!  이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LG G4로 찍은 것입니다. 이전 포스팅은 니콘 D5300이고요 ;)







아무튼 이렇게 장호항에서 놀다가 바로 추암해수욕장으로 갔습니다.



이 곳은 추암해수욕장에서 증산해수욕장으로 넘어가는 다리 위 입니다. 이 위쪽으로는 사자공원이 있어요!!






바로 이곳이 사자공원 위에서 찍은 계단인데요. 정문으로 올라가려면 정말 힘들어요..



다양한 사자들이 있는데, 강남스타일 춤을 추는 사자도 있었어요. 가족들이 가기에는 정말 좋은 곳 같습니다.



이렇게 구경하다가 사실 저녁은 삼겹살을 먹었어요. 그래서 따로 올리지는 않았고, 다음 날 아점으로 먹은 물회를 이어서 추천드리려고 합니다.


오전 10시 30분에 문을 연다는 묵회 물회 인데요. 묵호 망상해수욕장도 가볼까 하다가 시간 관계상 패쓰.. 대신 묵호 물회로..




사실 이 날은 아침이고 바닷가라 그런지 쌀쌀했습니다. 게다가 비올듯이 날씨도 흐렸고요. 하지만 맛있다는 소리에 물회를..!!



결과적으로 여기도 먹는 방법을 자세히 써놨던데, 그건 깜빡하고 못찍었네요. 하지만 역시 물회!! 회덮밥보단 물회로 회덮밥으로 만들어먹는게 나은 것 같더라고요 :)


게다가 물회집은 남자 사장님이 굉장히 친절했습니다. 아침이라 손님이 없어서 그런지 이것저것 구경할 곳과 루트도 직접 짜주시고.. 유명 관광지의 유례 등 친절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외관은 덩치가 있으시지만, 굉장히 세심하신 사장님이셨어요!! 다음에 다시 한 번 식사하러 가봐야겠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고라니 고라니부처